Browse By

광고문의

Tag Archives: 여행기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 ⑯ – 문원기

이번 까미노에서 가장 만족하는 부분은 바로 ‘기록에 충실했다’는 점이다. 까미노에서는 특히 더 일지쓰기에 만전을 기했다. 서른, 마흔… 일지는 훗날 어느 때에 들춰보더라도 다시금 나의 소중한 친구가 돼줄 테지만, 이 속의 나는 언제까지고 혈기왕성했던 24살의 대학생으로 남아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흘러가는 현재와, 멈춰 있는 과거 사이의 간극은 갈수록 넓어져만 갈 것이다.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 ⑮ – 문원기

등대를 바라보았다. 그 불빛은 느리게, 그러나 일정한 간격으로 나와 눈을 마주치고 있다. 눈물이 나왔다. ‘초심자의 행운’이 이곳에까지 와 닿은 건지, 어쩌면 끝나는 날까지 이렇게 완벽할 수가 있는 건지. 당장 며칠 후 한국으로 돌아가야 할 내가, 지금 이 곳을 회상하며 느껴야 할 그리움은 어떡하라는 건지.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 ⑭ – 문원기

까미노에서의 하루하루, 내겐 수많은 우연과 행운이 주어졌다. 아름다운 경치, 별 탈 없이 버텨주는 나의 몸, 소중한 사람들, 새로운 경험들… 밤하늘의 별, 한낮의 태양 볕, 그리고 한 모금의 물까지. 이 모든 것들이 어쩌면 ‘초심자의 행운’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이 길이 처음인 네가, 좋은 기억만을 가지고 돌아가길 바란다’라며 누군가가 길을 인도해 주는 것만 같았다.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 ⑫ – 문원기

까미노를 걷다 보면 자연스럽게 남은 거리와 다음 마을까지의 시간을 계산하게 된다. 며칠 동안 몇 km를 걸어야 하는지, 오늘은 어떤 마을에서 묵어야 할지를 신경 안 쓰기가 어렵다. 복잡하고 계획된 삶으로부터 멀어지기 위해 떠나온 곳에서, 어느새 다시 계획에 사로잡혀 있는 나를 발견했다.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 ⑪ – 문원기

한 달간 물집 때문에 피가 철철 나고, 작은 신발 탓에 뒤꿈치가 다 터져 나가고, 길이 힘들어 울기까지 하는 사람들을 여럿 보았다. 하지만 목숨이 왔다갔다하는 위험한 코스가 없는 것도 사실이다. 6살짜리 꼬마도, 여든이 넘은 할머니도 모두 나의 동행이었다. 필연적으로 수반되는 다소간의 고통을 모두 덮고도 남을 매력이 넘치는 길이기에, 충분히 도전할 만 하다는 것이다.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⑤ – 문원기

칠흑같이 어두운 밤. 이토록 일찍 나온 데에는 다른 이유도 있다. 한국인 동행들과 따로 걷기로 한 것이다. 나헤라에서부터 품기 시작한 생각이다. 왜일까? 솔직히 잘 모르겠다. 아마 ‘이 길은 혼자 걸어야 하는 곳이다’라는 강박과 불안이 내 안에 자리 잡고 있었나 보다.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③ – 문원기

작은 시골 동네, 오바노스의 아침! 오전에는 컨디션이 정말 좋았다. 7시에 상쾌한 기분으로 출발해, 빠르게 어제의 본 목적지였던 푸엔떼 라 레이나를 지나쳤다. 채 여물지 않은 옥수수밭을 지나는 길. 회전하는 스프링쿨러가 천천히 물을 뿌리며, 농부의 수고로움을 대신하고 있었다.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② – 문원기

축제의 마지막 불꽃을 태우는 젊은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순례자 복장의 우리를 알아보고는 익숙하게 ‘부엔 까미노!’를 외친다. 프랑스길의 공식 시작점인 ‘생장(Saint-Jeans pied de port)’. 프랑스와 스페인 국경의 피레네 산맥 중턱에 위치한 이 작은 마을은 벌써부터 붐비고 있다. 오전 9시 경이니 사실 많은 이들이 벌써 걷기 시작하는 시간이다.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 산티아고 순례길 ① – 문원기

 조금씩 쌓여온 여행 노하우를 바탕으로, 말년병장 시절 2주간의 휴가를 제주도에 쏟아 부었다. 150km 정도의 제주 올레길을 걸으며 도보 여행의 매력을 느꼈고, 이 길의 원류가 된 ‘산티아고 순례길’에 대한 막연한 동경을 품게 되었다. 그리고 시작된 생애 첫 해외여행, 기적 같은 8월 한 달을 보내고 돌아왔다.

고개를 넘어 펼쳐지는 마을의 풍경 – 진안고원길 1~7코스 ⓛ

4월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한국고갯길(KHT) TOUR in 진안’의 본 행사, 2박3일간 2회(26일~28일, 27일~29일)에 걸쳐 열리는 대회의 코스를 답사하고자, 작년의 8~14코스에 이어 1~7코스를 걸어 진안고원길의 완주를 이루고자 다시금 이 먼 진안군을 찾으며 말로 표현키 힘든 감정을 느꼈다.

로드프레스 창간 1주년 이벤트에 다양한 관심 집중 – 5행시, 사진 등 응모 가능해

길 여행 전문 온라인 뉴스채널 및 월간 로드프레스를 발행하는 로드프레스(대표 오택준)에서 ‘로드프레스 창간 1주년 이벤트’를 개최하는 가운데 많은 관심과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벤트에 대한 문의는 darkthrone@roadpress.net , 혹은 010-2393-7161(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로드프레스 창간 1주년 이벤트! 다양한 선물이 쏟아진다

지난 2018년, 국내외의 걷기 길에 대한 소개와 방향을 제시하고 다양한 이들의 길 여행 이야기를 담았던 로드프레스는 새해를 맞이하여 많은 독자분들에게, 그리고 로드프레스를 사랑하는 분들의 다양한 길 여행 이야기를 듣고 또 소개하고자 해당 이벤트를 준비했다.

하이커 이하늘씨, “행복해지는 법을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아서” 발간, 예약 접수중

‘두두부부’로 하이커들 사이에서 알려진 부부 하이커 양희종씨와 이하늘씨. 얼마 전 PCT 완주를 마친 두 부부의 여정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는 가운데 이하늘씨의 책 <행복해지는 법을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아서>가 발간, 현재 교보문고와 알라딘 등 대형 온라인 서점에서 예약 접수를 받고 있다.

[그들의 세계路] 뉴질랜드 3,000km의 트레일, 테아라로아를 걷다 ④ – 김혜림

같은 날들이 반복되던 익숙한 일상에서 매일 새로운 날들을  맞이하는 것이 일상이 되어가고 있다. 따뜻한 크리스마스 이브를 보내고 크리스마스의 아침이 밝았다. 오늘은 건너편의 바다로 배를 타고 건너가 바다 길을 걷고 나면 마을이 나올 것이다. 그 마을에서 바닥난 식량을 채울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