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Tag Archives:

군산시, 「어촌뉴딜 300 사업」본격적인 사업 착수 전망으로 걷고싶은 고군산군도 만든다

군산시가 어촌뉴딜 300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며 어촌환경개선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작년에 선정된 무녀2구항 걷고 싶은 길 조성사업, 명도축 명품힐링섬 조성사업과 함께 올해에도 3개 사업지가 선정됐다. 총 5개의 사업지에 556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군산시는 관내 어항 및 어촌환경 개선에 크게 보탬이 될 전망이다.

‘힐링과 느림의 섬’ 완도군, 12개 섬마다 각각의 매력이 있는 트레킹 코스 만든다

‘힐링과 느림의 섬’ 완도군, 청산도슬로길로 알려진 청산도를 비롯, 각양각색의 섬들이 저마다의 매력을 뽐내는 곳이다. 이 다양한 섬들에 각각의 특색이 넘치는 트레킹 코스가 만들어진다면 어떨까? 전남 완도군은 바다와 숲, 섬이 어우러진 완도의 절경과 쉼, 느림의 미학을 알리기 위해 관내 12개의 섬을 선정, 특색 있는 트레킹 코스를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홍성군, 관내 유일한 유인도 죽도에 50억 투입 – 작년 6만여 명이 찾은 트레킹 명소 재발견

2019년의 홍성군 관광객수를 살펴보면 2019년 588,803명으로 2018년 537,461명 대비 51,342명이 폭증 했는데 그 주요 원인으로 죽도 트레킹 방문자 증가가 꼽혔다. 홍성군의 유일한 유인도인 죽도는 대나무 숲 절경이 가득한 1,270m 길이의 탐방로 및 섬 곳곳의 조망대 등 빼어난 절경으로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며 대표적인 당일 섬 트레킹 코스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인천 섬 유산 연구소, ‘사단법인’으로 전환하여 전문성 키운다

인천 내 168개의 섬 지역의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연구하는 ‘인천 섬 유산 연구소’가 민간단체에서 사단법인으로 전환한다. 섬 유산 연구소는 총 7개의 지오갯팃길을 발굴할 예정이며 백령도에 4개(진촌, 두무진, 사곶~콩돌, 장촌~중화동), 대청도에 2개(답동~미아동, 서풍받이), 소청도에 1개(분바위~소청등대)를 선정하였다.

어랑 김주호 카메라로 기록한 인천섬…보물섬168관광사진전

인천에는 크고 작은 섬이 168개가 있다. 이 섬들을 5년동안 50여곳을 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글을 쓴 한국여행사진작가협회 어랑 김주호 회장의 사진전 “인천168보물섬 관광”이 2월13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1506-14 한국여행사진작가협회건물 2층 루카스박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인천 서구의 유일한 섬 세어도에 둘레길 정비로 ‘활력’ 불어 넣는다

서구 원창동에 위치한 세어도는 는 면적 40만8000m²의 작은 섬으로 주민 40여 명이 어업 등에 종사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곳이다. 입도를 위해서는 인천 서구청 홈페이지에서 세어도로 가는 행정선(정서진호)에 매월 25일 예약을 해야만 갈 수 있는 곳으로 매우 가까운 곳에 있으나 쉽게 갈 수 없어 신비로운 섬으로 알려져 있다.

인천시, ‘명품 섬’ 만들기에 시군구가 힘을 합친다 – ‘신·시·모도에 해당화 길 조성’ 등

인천시는 2019년에 전국 최초로 경관법에 근거한 도서지역 경관관리계획을 수립하여 ‘풍경이 아름다운 섬 인천’이라는 경관미래상을 설정하고 ‘아름다운 섬’, ‘살고싶은 섬’, ‘찾고싶은 섬’을 주제로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명품 섬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전략(26개 단위사업)이다.

꼭 가봐야 할 명품 숲, 신안군 ‘애기동백숲’에서 동백꽃길 걸어보자

명품숲 우수상에 선정된 ‘신안 송공산 애기동백숲’은 압해도 ‘1004섬 분재공원’ 내에 조성된 전국최대의 애기동백 군락지로, 1만5천 평 면적에 애기동백 1만1천여 그루가 자태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2km에 달하는 백색과 분홍빛의 애기동백꽃길은 말 그대로 환상적이다.

전라남도청, 완도 청산도 슬로길 ‘올해의 해안누리길’에 선정되는등 명품 둘레길의 고장으로 올라

전라남도는 전국 53개 해안누리길 가운데 완도 청산도 슬로길과 경남 고성 공룡화석지 해변길이 2019년 ‘올해의 해안누리길’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또한 영광 진달이 둘레길, 여수 금오도 비렁길 등 전국 5개 걷기길이 해안누리길에 새로 지정돼 총 58개로 늘었다.

남해군, ‘남해바래길’ 활성화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추진한다

경남 남해군이 남해바래길 활성화를 위해 시설정비와 콘텐츠 강화에 나섰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코리아둘레길 조성사업과 연계한 바래길 안내체계와 편의시설 등의 시설 정비와 걷기 여행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바래길을 통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화성시, 2020년 어촌뉴딜 고온리와 국화리 2곳 선정 – 국화리 둘레길 등

화성시가 해양수산부 주관 ‘2020년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에서 고온리와 국화리 2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어촌뉴딜 300은 낙후된 어촌과 어항 등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사업이다.

제주올레, 방치된 도유지를 주민과 올레꾼 위한 쉼터로 탈바꿈

사단법인 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가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한경면과 함께 방치된 도유지에 지역 주민과 올레꾼들을 위한 쉼터를 조성했다. 쉼터로 조성된 곳은 한경면 고산리 3959번지 일대로 나무 그늘이 없어 주변 밭농사를 짓는 주민들과 제주올레 12코스를 걷는 올레꾼들이 쉬어 가기 마땅치 않았다.

경기만 소금길 답사기 ⑪ – 제부도 입구 ~ 백미리 어촌체험마을

기분좋은 제부도 일주를 마친 후 여정을 이어가기로 한다. 이번에 이어갈 경기만 소금길 11구간은 제부도 입구에서 시작해 백미리 어촌체험마을에 이르는 약 9km의 구간이다. 전체적으로 갯벌을 따라 걷는 평지로 큰 난이도가 없는 걷기 좋은 길이다. 다만 슈퍼나 편의점, 식당 등은 출발지인 제부도 입구와 도착지인 백미리 어촌체험마을에서 이용할

경기만 소금길 답사기 ⑩ – 제부도 일주 코스

아쉬움과 설렘을 가득 안고 섬을 나선다. 너무나 만족스러운 섬 일주를 했음에 자꾸 뒤를 돌아보게 된다. “언제가 시간이 될까, 같이 걸어서 이 풍경을 보여주면 얼마나 좋아할까?” 여러 상상을 하며 이 아름다운 섬을 뒤로한다. 그래서일까 물이 벌써 꽤나 들어왔음에도 입도시 가졌던 조급함이 없다. 오히려 점점 이 섬과 멀어지고 있다는 아쉬움만이 한가득이다. 

경기만 소금길 답사기 ⑨ – 누에섬 입구 ~ 제부도 입구

오늘 걷게될 코스는 누에섬 입구에서 화성 제부도 입구에 이르는 약 11.4km의 경기만 소금길 9구간이다. 오랜기간동안 함께 한 대부해솔길을 떠나보내고 새로이 화성 실크로드를 만나게 되는 길이기도 하다. 전체적으로 난이도가 쉽지만 바닷바람이 거세 요즘같은 날에는 보온대책이 필요하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