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Tag Archives: 미황사

한반도의 단풍이 마지막 머무는 곳, 땅끝해남으로 가자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곳, 땅끝해남이 오색 빛깔로 물들었다. 지난 24일 해남 달마고도에서‘끝자락 가을품은, 달마고도 힐링축제’가 열렸다. 문체부 공모선정 코리아둘레길 활성화프로그램으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남도명품길 달마산 달마고도에서 관광객 등 2,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늦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걷기 행사가 진행됐다.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곳, 달마고도로 오세요

해남군은 오는 24일 ‘끝자락 가을품은 달마고도 힐링축제’를 개최한다. 문체부 공모선정 코리아둘레길 활성화프로그램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남도명품길 달마산 달마고도에서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가을여행을 주제로 늦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달마고도 걷기행사를 비롯해 숲속음악회, 달마장터, SNS 이벤트 행사 등이 열린다.

갈수록 또 가고 싶은 곳“6월의 달마고도는 지금”

남도 명품길 해남 달마고도에서 ‘6월의 달마고도 이야기’를 주제로 걷기 행사가 개최된다. 지난 6월 1일에 이어 다가오는 22일, 달마산 미황사 일원에서 관광객과 명사들이 함께 걷는 달마고도 day 행사를 갖는다. 신청접수 및 문의는 해남군 관광과(061-530-5157~5159)로 하면 된다.

해남군, 봄맞이 첫여행! 땅끝해남에서 시작하세요

해남 보해매실농원과 미황사가 전라남도가 선정하는‘이 달의 추천 관광지’로 선정됐다. 이달의 추천 관광지 선정은 테마별 관광활성화를 위해 전라남도에서 매달 실시할 계획으로, 봄의 시작을 알리는 3월에는‘남도 꽃여행’을 주제로 보해매실농원과 미황사가 선정됐다.

‘한국고갯길(KHT) TOUR mini in 해남’ 행사에 관심과 문의 이어져

로드프레스(대표 오택준)는 이번 3월 30~31일까지 1박 2일로 열리는 ‘한국고갯길(KHT) TOUR mini in 해남’에 관심과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해남군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명품 길로 이름난 달마고도를 종주하고 다음 날에는 달마산 자락에서 땅끝마을까지 이어지는 땅끝천년숲옛길을 걷는 코스로 진행된다.

해남군, 11월 3일 ‘달마고도 힐링축제’ 개최

깊어가는 가을, 땅끝마을의 명품걷기길 달마고도에서 힐링축제가 열린다. 해남군은 오는 11월 3일 달마산 달마고도에서 ‘땅끝명품길 달마고도 힐링축제’를 개최한다. 지난해 개통이후 전국 최고의 걷기길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달마고도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명품길 힐링 체험, 명상음악회, 숲속 버스킹 음악회, 각종 체험행사 등이 다채롭게 진행된다.

해남 미황사 달마고도 걷기길, 관광자원 개발사업 분야 우수사례

전라남도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실시한 2018년 균형발전사업 평가에서 남도 명품길 사업으로 조성한 해남 미황사 ‘달마고도’ 걷기길이 ‘관광자원 개발사업’ 분야 우수사례로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해남 땅끝 미황사의 ‘달마고도’ 걷기길은 역사와 문화자원이 풍부한 옛길을 자연훼손을 최소화하면서 명품으로 조성,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해남군, 달마고도 조성사업으로 2018 대한민국국토대전 수상

해남군이 ‘남도명품길 달마고도 조성사업’의 경관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8 대한민국 국토대전 수상기관으로 선정됐다. 달마고도는 빼어난 산세와 다도해의 절경이 어우러진 해남 달마산에 조성된 17.74km의 둘레길이다. 공룡의 등뼈같은 바위암릉이 끝도없이 이어지고, 앞으로는 다도해의 전망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해남 달마고도, 2018 봄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 선정, 4월 28일 걷기대회!

해남 달마고도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공동 추진하는 ‘2018 봄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에 선정됐다. 해남군은 4월 28일 달마고도 일원에서‘제1회 달마고도 걷기여행축제’를 개최할 계획으로 이번 선정으로 국비 2000만원이 지원된다. 달마고도는 빼어난 산세와 다도해의 절경이 어우러진 해남 달마산에 조성된 17.74km의 둘레길이다.

이 길을 걷고싶다 – ‘해남 달마고도’

한 겨울에 걸을만한 길을 찾기란 쉽지 않다. 따뜻한 남쪽 여행을 꿈 꾸는 이라면, 길을 통해 산과 바다를 모두 바라보며 몸 안의 나쁜 기운을 온전히 버리고 밝아오는 새해의 깨끗한 기운을 담고 싶다면 달마고도를 걸어보는 건 어떨까? ‘모두가 부처’라는 말마따나 그 영험한 산의 둘레를 따라 걷다보면 어느새 심중에서 무언가 깨닫게 될 지도 모른다. 아주 작은 것이라도 분명 그것은 의미가 있을 것이다.

로드프레스에서 추천하는 12월의 길 여행 코스

로드프레스는 12월을 맞이하여 겨울에 걷기좋은 길 3선을 선정하여 소개하며 웅크린 몸을 펴고 딛는 발걸음 속에 건강과 희망이 담기기를 기대한다. 이번에 소개할 길은 해남군 달마고도, 파주시의 감악산둘레길 1코스, 봉화군의 체르마트길로 각각 겨울에 더 빛나는 길이다.

해남군, 달마고도 트레킹 가이드 운영으로 산행 돕는다

해남군은?18일 달마고도 개통과 함께 여행객들이 편안하게 산행을 즐기고 각종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트레킹 가이드 운영을 시작한다. 달마고도 트레킹 가이드는?10명이 활동하게 되며,?앞으로?달마고도 동반 산행,?길 보호,?길 해설 등 해남 알리미로 활동한다. 트레킹 가이드 이용을 원하는 여행객은 군청 문화관광과?061-530-5229로 요청하면 된다.

해남군 달마산, 18일 천년의 신비길 “달마고도” 연다!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하늘끝 신비로운 암자 도솔암,?달마대사의 전설이 내려오는 달마산. 하늘과 산,?바다가 어우러진 태고의 땅,?해남 달마산이 남도명품길로 거듭난다. 2년여의 사업기간을 거쳐?‘천년의 세월을 품은 태고의 땅으로 낮달을 찾아 떠나는 구도의 길’을 주제로 개통하는 달마고도는 미황사에서 시작해 큰바람재,?노시랑골,?몰고리재 등 달마산 주능선 전체를 아우르는 총 연장?17.74km의 걷기 여행길이다.

한반도 마지막 단풍, 해남 두륜산과 달마고도에서 맛본다

11월초부터 시작된 두륜산 도립공원의 단풍 물결은 두 번째 주말인 11~15일경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0월말부터 두륜산 도립공원에는 평균적으로 평일에는 2000여명, 주말 3000여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트레킹을 즐기는 이라면 달마산을 중심으로 조성된 달마고도를 걸어보는 것도 좋다.달마고도는 일체의 건설장비를 배제하고 사람의 손으로만 만든 길로,?해남 미황사를 시작으로 큰 바람재∼노시랑골∼몰고리재로 이어지는 17.7㎞ 구간의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