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Tag Archives: 강원도

삼척 성내동, 5가지 테마 둘레길로 강원 유일 도시재생사업 우수사례 선정

삼척시 성내동의 <관동제1루 읍성도시로의 시간여행>이 국토교통부 ‘2020도시재생사업 30선’에 강원도에서 유일하게 모범사례로 선정됐다. 본 우수사례는 죽서루 주변 읍성마을 주택지를 이용해 옛 읍성 성곽담장과 성곽도로, 쉼터, 마을담장정원 등을 조성해 성내(城內)지구의 정취를 살리는 테마 보행로를 설치해 인기를 끌고 있다.

동해시, 해파랑길 34코스 노선 변경 및 데크 등 보행자 편의시설 확충

동해시는 이용객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편안한 걷기 여행길을 위해 지난해까지 490백만원을 투입해 각종 시설물 설치를 완료했으며 올해 2월 일부 보행불편이 예상되는 하평해변 ~ 가세마을 구간에 50백만원의 예산으로 산책로 데크 및 야광 논슬립 시설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산림청, 양구 DMZ로 떠나는 ‘평화로운 숲여행’ 참가자 모집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 8월 대전ㆍ금산 ‘늦은 여름밤의 숲여행’에 이어 9월에는 강원도 양구로 ‘평화로운 숲여행’을 떠난다. 강원도 양구로 떠나는 이번 숲여행은 9월 28일부터 29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되며, 깊어가는 가을정취를 느낄 수 있는 코스로 구성되었다.

[로드人터뷰] 우리가 생각한 방향은 다른 길과는 차별점을 두는 것이었다 – 강릉바우길 이기호 사무국장

로드프레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2박 3일간 울트라바우길 구간에서 ‘한국고갯길(KHT) TOUR in 강릉’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에 앞서 강릉바우길을 방문, 이기호 사무국장님과 만나 그 철학과 목표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DMZ에 그리는 평화의 발자취 ‘DMZ 155마일 걷기

한반도 동(東)에서 서(西)로 길게 뻗은 DMZ 일원을 걸으며 도전 정신과 인내심을 함양하고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DMZ 155마일 걷기- DMZ 155마일 평화의 길을 함께 걷다’ 행사가 오는 8월 열린다. 경기도는 오는 7월 5일까지 경기~강원 DMZ 일원 250km를 함께 걸을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DMZ 평화의 길, 국민 참여 뜨거워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관심이 커지며, 동서횡단구간 노선조사에도 국민참여단이 직접 참여할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 4월 27일 ‘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 민간개방에 이어, 6월 1일부터 강원도 철원 구간을 개방ㆍ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참가신청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DMZ 평화둘레길(가칭) 강원 고성구간 참가신청 접수 시작해

정부가 4월말부터 단계적으로 개방하기로 한 DMZ 내 평화안보 체험길(가칭 DMZ 평화둘레길) 3개(파주, 철원, 고성) 구간 중 고성구간의 참가자 신청 접수가 4월 11일부터 시작했다. 1차 참가 신청은 4월 11일부터 4월 18일까지이며 무작위 추첨을 통해 4월 19일 참가자를 확정 할 예정이다.

2019 옥스팜 트레일워커 대회, 8월 31~9월 1일까지 강원도 미시령에서 열린다

100km를 4인 1조로 38시간 이내에 주파하는 ‘옥스팜 트레일워커’대회가 2019년에는 강원도 미시령에서 열릴 예정이다. 옥스팜코리아가 주관하는 본 대회는 ‘제 3회 2019 옥스팜 트레일워커’로 공식 명칭이 지정되었으며 작년 2회차 대회는 지리산에서 열려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횡성군, 호수길 추가 노선 5구간 22일 개통식 개최

강원 횡성군은 갑천면 망향의동산 일대 횡성 호수길 추가 노선인 5구간이 오는 22일 개통식을 가졌다. 횡성 호수길 5구간은 망향의동산 일대 4.5km 순환형으로 호수길을 대표하는 코스다. 지난 2018년 새단장 후 많은 관광객과 주민들이 이용하고 있는데, 짧은 코스에 대한 이용객들의 아쉬움에 따라 약 4.5km코스를 추가 개발했다.

고성군, 화진포 호수 둘레길 명품 가로수길 조성 나선다

고성군(군수 이경일)이 화진포 호수를 군의 관광특구 거점화하기 위해 습지와 둘레길을 명품 가로수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경일 군수는 지난 15일 산림·환경·관광분야 부서장과 담당자 7명과 함께 화진포 호수 둘레길을 답사했다.

[칼럼] 한국의 ‘산티아고’를 만든다는 말이 주는 혼란스러움, 그리고 가벼움

얼마 전 행정안전부에서 ‘DMZ 통일을 여는 길(가칭)’을 조성한다는 발표를 접했다. 그 보도자료를 보니 인천 강화군에서 강원도 고성군까지의 도보여행 길을 잇는다는 내용이다. 농로와 임도를 살리고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총 286억 원(국비 200억 원, 지방비 86억 원)이 투입되어 456km로 조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