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KHT, 길과 사람과 이야기 – “KHT를 통해 처음으로 트레킹을 하고 백패킹도 시작했고, 좋은 인연들도 만났다.” 윤진호님

<천보산 정상석에서 구간 인증을 남기는 윤진호 참가자>

언제부턴가 꾸준히 참가하던 한 남성분이 계셨다. 참가하면서 장비도 바꾸고, 무언가 항상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모습이 남달랐다. 

사실 그것 때문에 눈길이 간 것은 아니었다. 기나긴 여정, 쉽지 않은 코스 탓에 여러모로 고생을 많이 한 참가자였기 때문이다. 어쩔때에는 신발때문에 발이 문제였고, 어느 행사에서는 바지에 피가 날 정도로 쓸린 허벅지도 문제였다. 

그래도 남들이 다 슬쩍 돌아가는 구간에도 비를 줄창 맞으며 배낭을 맨 채(작년의 진안 행사에서, 이 참가자는 짐 배송을 맡기지 않았다. 자신의 짐을 온전히 스스로 둘러메고 걸었다.) 들어오는 모습은 꽤나 인상적이기 그지 없었다.

오래간만에 참석한 한국고갯길 투어(KHT TOUR)행사, 이미 지난 경기만 소금길에서 획득한 500km 돌파 기록과 기념 패치를 이번 행사를 통해서야 받게 되었다. 그 주인공 윤진호 님을 만나본다.

(이하 한국고갯길은 ‘KHT’, 윤진호님은 ‘윤’으로 표기한다.)


<500km 기념 패치를 받는 윤진호 참가자>

KHT : 경기만 소금길에서 이미 500km를 달성하셨다. 이제야 받게 되셨는데 그동안 많이 기다리셨는지?

윤 : 그렇다. 솔직히 의식도 되고, 아무래도 빨리 달성하고 받고 싶었는데…하하하… 기쁘다. 요즘 참가를 많이 못했어서.

KHT : 작년에 참 꾸준히 참여해 주셨다. 올해는 이번이 첫 참가인데 많이 바쁘셨는지?

윤 : 일이 꽤 바빠서 참여를 못했다. 참 아쉽게 생각한다. 기회가 되는대로 하반기에도 되도록 참여하려 한다.

KHT : 작년에 그렇게 꾸준히 참여하셨던 이유가 별도로 있으셨는지?

윤 :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다는 것, 그것이 참 좋아서 그렇게 계속 참여하게 되었었다.

KHT : 윤진호 참가자를 보면 꽤 고생했던 장면들, 발바닥에 물집이나 허벅지 쏠림, 폭우를 뒤집어쓰고 걷던 모습 등이 생각난다. 홀로 고통을 견디며 묵묵히 걷는 그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는데 평상시에도 걷기를 즐기시는지?

윤 : 걷는 것을 처음 시도한게 바로 이 한국고갯길 투어(KHT TOUR)행사였다. 처음으로 연천행사에 참여하면서 걷기를 알게되었다.

이 행사를 시작으로 백패킹도 하게 되었고 트레킹도 즐기게 되었고… 못 믿으시겠지만 KHT 행사 때문에 모든것을 시작하게 되었다.

KHT : 최초 참여하셨던 연천 행사부터 지금 양주 행사까지, 참 여러 행사를 함께 참여해 주셨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행사가 있으시다면?

윤 : 울트라바우길이 기억에 난다. 그 열악함…1, 2구간의 그 열악함과 내리막길의 그 벼랑같은 경사…(한숨)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다.

<작년 울트라바우길 3박4일 종주행사 중. 왼쪽에서 네 번째가 윤진호 참가자다.>

KHT : 그래도 그런 모든 것들이 추억으로 남게 되는 게 또 한국고갯길 행사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윤진호님처럼 처음으로 걷기, 백패킹을 한국고갯길을 통해 만나게 될 예비 참가자들에게 한 마디 하신다면?

윤 : 같이 와서 걷게 된다면, 이 행사에서 만나는 분들이 얼마나 좋은 분들인지 알게 될 것이다. 나도 이 행사를 통해 길을 걸으면서 새로운 인연들을 참 많이 만났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경험이 될 것이다. 

KHT : 감사합니다.


올해는 너무 일이 바빠서 예년만큼 참가를 많이 못 할 듯 싶다며 아쉬워하는 윤진호 참가자. 

이 행사를 통해 처음 트레킹을 하고, 또 백패킹도 알게 되어 참 재미있었고, 같이 땀 흘린 인연 하나하나가 너무 고마워 자신을 몇 번이고 이 길로 이끌었다는 그 모습은 한국고갯길 투어(KHT TOUR)가 줄 수 있는 가장 큰 보람이나 마찬가지이다.

다음에 또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꾸린 베낭을 둘러메고 역으로 향하는 그 발걸음에서 길이 맺은 인연, 언제고 다시 만날 수 있기에 아쉬움보다 반가움으로 배웅해 본다.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