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KHT, 길과 사람과 이야기 – ‘이 행사가 앞으로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어.’ 김진호님

<울트라바우길 종주 후 500km 기념 패치를 받는 김진호님>

작년 10월에 열린 제4회 한국고갯길(KHT) TOUR에서 1박2일 mini 일정 참가자로 처음 참여한 김진호님. 남들보다 말이 없이 과묵한 첫인상과 달리 날렵한 움직임으로 언제나 캠프에 최선두 그룹으로 들어온 분이셨다.

이후 평화누리길 이어걷기에서 약 190km의 여정을 함께 하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언제나 산을 즐기던 탓에 ‘둘레길’을 걸으면서 도대체 왜 이런 걷기를 할까? 하는 의문이 계속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다 김포 문수산을 앞둔 황금벌판에서 논 위로 철새들이 날아오르는 광경을 보며 ‘걸으면서 보는 또 다른 시선’을 깨달았다는 김진호님.

이후 거의 모든 KHT 행사에 참여하면서 운영진에게 격려를, 때로는 조언을 하며 늘 함께 어울리던 김진호님과 이번 울트라바우길 종주를 통해 다시 한 번 대화를 나누어보았다.

(이하 한국고갯길은 ‘KHT’, 김진호님은 ‘김’으로 표기한다.)


<울트라바우길 종주 중 다른 참가자들과 함께>

KHT : 작년 초기의 제4회 강화도 행사부터 거의 모든 행사에 참여해주셨는데 생각보다 늦게 500km를 돌파하셨다.

김 : 하하하, 저번 4월에 열린 진안고원길 행사를 갔으면 진작 돌파했을텐데.

KHT : 이 울트라바우길이 다른 한국고갯길에서 접했던 코스와는 난이도나 그런 것들이 많이 다르지 않았나?

김 : 길 자체는 쉬웠다. 결코 어렵지 않았다. 다만 길이 거의 정비가 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힘들었다. 솔직히 다시 오고 싶지는 않다. 

3, 4일차는 꽤 괜찮았는데 1, 2일차는 너무 관리가 안 되어 있어서 고생했다.

KHT : 우리도 답사를 진행하면서 그 부분이 가장 아쉽고 또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었다. 전체 일정 중 가장 힘들었던 날을 꼽는다면?

김 : 첫째날이다. 역시 시작할 때가 가장 힘들었다. 

KHT : 우리 행사를 많이 오시고 이렇게 또 울트라바우길 종주까지 기나긴 시간을 함께 하셨는데 어떤 길, 행사가 가장 기억에 남으시는지?

김 : 해남군 달마고도와 땅끝천년숲옛길이다.

KHT : 해남군 행사를 그리워하고 다시 요청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으시다. 1박 2일이 짧았다는 의견도 많고.

김 : 그렇다. 2박3일 정도면 아주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KHT : 다른 행사보다 우리 행사가 가지는 차이점이나 장점이 무엇이 있을까?

김 : 짐 배송이다. 아무래도 짐을 운영진이 실어서 날라준다는 것 자체가 준비하는 입장에서 매우 도움이 된다. 물론 그렇게 이용하다보니 다시금 짐을 너무 많이 싸는 것 같아 다시 줄여가겠지만 짐배송이 참 도움이 많이 된다.

KHT : 1박 2일부터 3박4일, 길게는 4박5까지 다양한 길이의 행사를 준비하고 진행했다. 대부분의 행사에 참가한 분으로써 길이는 어느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는가?

김 : 아무래도 직장인이다보니 정말 바쁠때에는 2박3일, 그 주말에 하루 붙이기도 힘들때가 많다. 그래도 평균적으로 2박3일이 괜찮은 것 같다. 물론 연휴가 있고 징검다리까지 다 쓸 수 있는 시즌이라면 4박5일도 좋다. 상황이 늘 다르니 그에 맞추기가 힘들긴 하다.

<돌무더기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김진호님과 박영미, 김영재님>

KHT : 이제 11월의 영남 알프스 행사 이후로는 KHT가 긴 휴지기를 가지게 된다. 그동안 어떤 계획을 준비하시는지?

김 : 겨울 산행을 준비한다. 전에도 많이 다녔기 때문에 이번 10월에는 태백산을 생각하고 있다. 

KHT : 이 인터뷰를 통해 울트라바우길을 종주한 이로써, 또 KHT 누적 500km를 돌파한 이로써 덕담 한 마디를 하신다면?

김 : 나이대는 틀리지만 언제나 새로운 이들을 만난다는 것이 참 즐겁다. 다른 지역, 다른 일을 하는 이들과 함께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 길에서 어울린다는게 참 좋다. 지금은 그것때문에 온다. 처음 참가했을때의 내 모습과 지금의 내 모습이 많이 바뀌었다는 것을 느낀다.

KHT : 기획과 진행을 한 로드프레스에게도 한 말씀 한다면?

김 : 잘 되서, 부디 잘 되서 이 한국고갯길 행사가 오래 갔으면 좋겠다. 열심히 해서 큰 회사가 되어서 이런 행사를 계속 할 수 있는 것, 그렇게 되길 바란다. 그것이 참가자로서 해드릴 수 있는 말인 것 같다.


 

남들보다 두 배는 큰 눈으로 격려하고 때로는 호탕하게 웃으며 농담도 건네는 등, 행사에서 자신의 주위에 있는 이들에게 언제나 긍정 에너지를 전달하는 그 모습은 주최측으로써 참으로 든든하기 마련이다.

그런 와중에도 한국고갯길 행사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행동과 발언을 만난다. 조금은 더 이 행사가 알려지고, 또 행사를 통해 기쁨을 발견하기를 바란다는 응원 속에서 주최측도 앞으로 나아가야할 길에 대해 큰 힘을 얻는다.

‘시즌권이 만료되었으니 앞으로는 제돈내고 참가하겠다’며 웃는 그 미소 속에 조금 더 끈끈해진 길과의 만남을 느낀다. 

이젠 산 만큼 길을 좋아하게 되지 않았을까? 그 질문은 다음 길에서 조심스레 던져봐야 할 것 같다.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