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Category Archives: ROADS

강과 들에 내려앉은 단풍, 평화누리길 1, 2, 3코스 1박 2일 답사기

계절이 내린 색상에 취하고 감성에 취하는 그 길, 흘리는 땀 만큼이나 확실히 보상받는 산이 주는 기쁨은 바로 이 때 누려야 한다. 11월 첫째주부터 매주 토, 일마다 평화누리길을 3개 코스씩 이어 걷는 릴레이 행사와 함께 12월 1일부터 8일까지 7박 8일간 190km의 전 구간 종주를 기획하는 로드프레스는 10월 25, 26일 평화누리길 1,2,3코스를 1박 2일간 답사하였다.

푸른 바다를 덮은 붉은 낙조 – 부안 변산마실길 3코스 적벽강 노을길

부안군이 자랑하는 변산의 적벽강과 채석강은 국내 최고의 낙조를 조망할 수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부안 변산마실길은 이런 부안군의 해안을 따라 걷는 아름다운 걷기 길이다. 로드프레스는 낙조가 아름다운 부안 변산마실길 3코스 ‘적벽강노을길’을 걸어보았다.

삼부잣집 지나 함라재 넘어 금강이라 – 함라산둘레길 (삼부잣길 구간)

익산시는 예로부터 교통의 요지이자 호남의 관문 역할을 했던 곳이다. 드넓은 곡창지대를 가지고 있어 넉넉한 인심으로도 유명했으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등을 통해 그 옛날부터 매우 중요시 여겨진 고장임을 알 수 있다. 이 익산에도 아름다운 둘레길이 있다. 바로 함라산 둘레길이다. 

<이 길을 걷고싶다> 문수산의 정기받아 애기봉까지 –  평화누리길 2코스 조강철책길

평화누리길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장거리 걷기여행 코스 중 한 곳이다. 이 곳이 특별함을 가지는 이유는 분단의 현실 속에서 긴장감을 유지한 한반도를 체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런 분단의 현실이기에 더 잘 보존되어진 자연과 사람들의 삶을 조망할 수 있다는 것이다.

3박4일간 105km의 여정, KHT in 진안고원길 코스를 가다 ④

4.4일차 (삼거 – 중리마을 – 외처사동 – 갈크미재 – 마조) 17km. 드디어 3박4일 일정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그래서일까 아침부터 매우 컨디션이 좋다. 온 몸에 넘치는 활력, ‘역시 지난 3일간의 고행은 더 멀리 뛰기위한 개구리의 움츠림’같은, 일반인이라면 차마 낯 간지러워 하지못할 말을 주워담으며 여정을 시작한다.

3박4일간 105km의 여정, KHT in 진안고원길 코스를 가다 ①

로드프레스는 7월 14일부터 24일까지 11일동안 매일 출발해 3박4일간 진안고원길을 걷는 ‘KHT in 진안고원길’행사를 연다. 로드프레스와 (사)진안고원길이 공동주최하고 앱 ‘램블러’의 운영사인 (주)비엔투스가 공식파트너사로 참여하는 이번 대회는 진안고원길 14코스부터 8코스까지 100km(실제로 약 105km)를 역순으로 걷는다. 그 1일차 여정의 답사기다.

결국은 자신을 위한 순례, Camino De Santiago

많은 이들이 꿈 꾸는 길이 있다. 어쩌면 그것은 원래의 태생적 바탕인 ‘종교’를 뛰어넘어 그 이상의 가르침을 자신에게 주는 길일지 모른다. 진리라는 것, 절대자라는 것을 알아간다는게 ‘종교’이고 ‘교리’라면 그 길을 걷는 이는 스스로를 알아가고 스스로의 삶을 돌이키고 방향을 탐구하니 ‘소종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오늘도 그 길을 걷고 또 걷기위해 준비한다.

<이 길을 걷고싶다>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바다를 걷는 이들에게는 우리나라의 해안을 대표하는 걷기코스로 해안누리길, 해파랑길을 떠올리겠지만 아름다운 도시 포항시를 상징하는 걷기코스는 역시 뭐니뭐니해도 이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이다. 동해안의 거센 너울을 제일 먼저 온 몸으로 받는 내륙이기에 기암괴석이 즐비하게 늘어선 호미반도의 둘레는 눈을 돌리는 곳마다 절경이요 몸이 향하는 곳마다 신계이다.

<이 길을 걷고싶다> 소백산자락길

그 기세는 험준하다. 그리고 신비롭다. 단양군, 영월군, 영주시, 봉화군 등 강원도와 충청북도, 경상북도의 3개 도와 4개 시, 군에 걸쳐진 소백산을 두고 하는 말이다. 소백산은 예로부터 사람을 살리는 산이라 하였다. 지금 무엇보다 삶의 변화가 필요한 이라면 이 소백산에 몸을 맡길 만 하다.

이길을 걷고싶다 – ‘코리아트레일’

다양한 한국의 장거리 트레일, 그 속에서 정말 관리를 꾸준히 하고있고 이 대한민국을 관통한다고 볼 수 있는 길은 얼마나 될 것인가? 한 사람이 기나긴 시간을 걷고 또 걸어 고치기를 반복하여 만들어낸 코리아트레일이 다른 걷기 길과 그 시작부터 궤를 달리하는 이유가 그것이다. 이 땅을 걸어서 종주하고 싶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길이다.

이 길을 걷고싶다 – ‘해남 달마고도’

한 겨울에 걸을만한 길을 찾기란 쉽지 않다. 따뜻한 남쪽 여행을 꿈 꾸는 이라면, 길을 통해 산과 바다를 모두 바라보며 몸 안의 나쁜 기운을 온전히 버리고 밝아오는 새해의 깨끗한 기운을 담고 싶다면 달마고도를 걸어보는 건 어떨까? ‘모두가 부처’라는 말마따나 그 영험한 산의 둘레를 따라 걷다보면 어느새 심중에서 무언가 깨닫게 될 지도 모른다. 아주 작은 것이라도 분명 그것은 의미가 있을 것이다.

아름다운 뒷산따라 한적한 풍경 – 고양누리길 4코스 행주누리길

아름다운 고양시의 면면을 둘러볼 수 있는 고양누리길은 수도권의 걷기여행 코스를 찾는 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총 14개 코스, 112.46km의 구간을 가진 고양누리길은 고양시의 곳곳을 둘러보며 화려한 도심과 호수공원의 풍경, 한적한 농촌과 산의 풍경, 행주산성과 서삼릉, 강매대교 등 역사 유적을 둘러볼 수 있는 풍경을 가지고 있다.

사라질 것을 향해 걷는다는 것 – 인천둘레길 14코스 ‘부두길’

인천 둘레길은 이러한 다양한 인천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길로, 계양산에서 청량산까지 인천의 원도심을 관통하는 S자 녹지축을 뼈대로 하여 인천을 가늠할 수 있으며 인천의 산과 포구, 다양한 마을과 신도시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이 중 인천 둘레길 14코스 부두길은 거대한 무역항이자 크루즈항인 인천항에 가리워진 인천의 세 포구 북성포구, 만석부두, 화수부두를 둘러보면서 발전의 거대한 흐름 뒤에 사그러들 옛 정취를 추억할 수 있어 그 가치가 큰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