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Category Archives: 길과 영화

[길과 영화] 절대 가고 싶지 않지만 꼭 가야만 하는 여정 – The Way

아들이 정해진 세상을 박차고 ‘세상의 첫 문’으로 선택한 산티아고 순례길, 그 서른이 넘어서 떠난 첫 여행의 첫 날 아들은 비극적으로 죽고만다. 그리고 톰은 아들의 유해를 가지고 오기 위해 산티아고 순례길의 프랑스 루트 시작 지점인 생 장으로 향한다.

[길과 영화] 절대 가고 싶지 않지만 꼭 가야만 하는 여정 – The Way

하나뿐인 아들은 톰에게 있어서는 최고의 자랑거리이다. 세계 일류의 대학을 나오고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그 아들. 그래서 톰은 자신이 생각하는 ‘방향’으로 그 아들이 나서길 바란다. 그러나 무려 서른이 되어서까지 아버지가 지시한 방향대로만 살아 온 아들은 박사과정을 그만두고 아버지에게 소리친다.

“일이 아닌 여행으로 세상을 보신 적 있으세요? 저는 다양한 곳을 가고 싶어요. 많은 것을 느끼고 싶다고요!”

길과 영화 – 제일 소중한 목표이기에 가능했을 시베리아 횡단, ‘내 발걸음이 나를 이끄는 곳 까지’

이미 책으로, 그리고 흑백영화로 먼저 만들어졌던 이 작품은 실제로 10년만에 극동 끝의 수용소를 탈출, 이란을 거쳐 독일로 되돌아온 실제 주인공 클레멘스 포렐의 경험을 그리고 있다. 동토의 땅을 변변한 음식이나 장비가 없이 오로지 나침반과 약간의 옷, 칼 등을 이용해 헤쳐나온 그의 여정은 그 자체로 장대한 길의 여정이다.

<길과 영화>577프로젝트 – 2편은 언제?

2011년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하정우는 남자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다. 수상 직전 공약으로 “제가 상을 받게 된다면 트로피를 들고 국토대장정 길에 오르겠습니다.”라고 던진 말이 이 영화의 시작이다. 이 영화에는 걷기 여행의 모든 것이 들어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배우 하정우씨의 영화에서의 공약 실천을 기대해본다.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길,

길에 대한 영화 중 가장 남에게 소개하고싶은 영화를 고르라한다면 망설임 없이 “The Road”를 꼽고 싶다. 트레킹과도 관련 없고 수려한 자연환경과는 더더욱이 정반대의 길을 걷는 영화, 걸으며 느끼는 자신의 내면의 변화와 미래의 목표나 방향성과는 2억만년은 담 쌓은 영화. 그러면서도 다른 수식어 없이 온전히 The Road인 영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