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Daily Archives: 2020-01-15

[그들의 세계路] 별들이 춤추는 들판으로,산티아고 순례길 ⑨ – 문원기

산티아고 순례길이 안전하다고 하지만, 어둠 속에서 느낄 무서움은 결국 개인이 받아들여야 할 몫이다. 꼭두새벽에 나서면 당연히 길을 잃을 가능성도 배가된다. 여름의 순례자들은 한 낮의 더위를 피해야 하기에 이를 감수하는 것이다. 나보다 앞서 출발한 순례자 두어 명이 눈에 보였다. 첫 주자가 아니라는 것이 아쉬우면서도, 같이 걷는 이가 있어 무서움을 덜 수 있었다.

해남군, “2020 해남방문의 해” 맞이하여 1월에 가기 좋은 해남 pick

땅끝해남, 듣기만 하여도 마음이 설레이는 곳. 땅끝 해남의 1월은 2020년 새로운 기운으로 넘쳐난다.
특히 2020 해남방문의 해를 맞아 한반도가 시작되는 곳, 땅끝 해남에서의 출발은 더욱 특별하다. 한해가 시작되는 첫 달, 늦기 전에 해남을 찾아 희망의 기운을 충전하자. 저 마다의 소원이 이루어지는 곳, 1월에 가기 좋은 해남에서 시작하자.

함양군, 푸른함양 아름다운 산울림을 위해 숲길과 임도 등 자원을 최대한 살린다

함양군은 15개 단위사업에 239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생활주변 녹화로 아름다운 공간창출, 아름다운 숲길 조성으로 관광이미지 제고, 산림자원을 활용한 산지소득 창출로 군민소득증대, 산불예방과 임도, 사방시설 확충으로 재난재해 대응, 임업대학 운영, 산림휴양산업 육성으로 머무르는 산악관광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단양군 지난해 관광객 1067만 3401명, 걷기여행 통해 부흥 이끌어

2019년 단양군을 다녀간 주요 관광지 방문객수는 1067만3401명에 이르는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군은 아름다운 단양길 걷기행사, 명물 기념품 개발, 박람회 및 팸투어 추진, 코레일 철도 마케팅, 투어 코디네이터 운영 등 단양 관광을 알리기 위한 끊임없는 도전을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