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1930년대를 걷는다! 군산시간여행축제 9월 15~17일간 열려

제 5회를 맞는 2017 군산시간여행축제가 ‘1930’s 근대 이야기 속으로!’라는 타이틀과 함께 9월 15일부터 3일간 열릴 예정이다.

인천시, 목포시와 더불어 서해의 대표적인 항구이자 일제감점기 수탈의 창구였던 군산시는 그만큼 당시의 아픔과 사회상을 간직한 근대문화유산이 많은 도시이다.

이번 축제는 군산시의 지역상인과 예술인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는 축제로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월명동 일원에서 화려하게 열리게 된다.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1930’s 퍼레이드, 빽 투터 1930’s, 시간여행마을 걷기, 군산 영화 속 그길 등 군산의 근대와 현재를 둘러볼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예정되어 있으며 군산시간여행 팔찌 만들기, 인력거 체험, 나만의 각시탈 꾸미기 등을 통해 어린아이들도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축제 담당자는 “일제강점기에 있어 우리 군산은 수탈의 아픔과 이에 항거했던 도시로, 근대역사를 체험하고 수탈의 역사 속에서 항거했던 민족의 혼을 느끼며 다시 마음에 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란다.”며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문의 : 063-454-3305

ROADPRESS NEWS
기사출처 :2017 군산시간여행축제

홈페이지: http://festival.gunsan.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