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한국관광공사, 울릉도 행남해안산책로, 금오도 비렁길 등 이달의 걷기좋은 길 5곳 추천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지친 사람들을 위해 ‘마음이 뻥 뚫리는 섬 속 걷기’를 테마로 이달의 걷기 좋은 길 5곳을 선정, 두루누비를 통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7월의 걷기 좋은 길은 ▲금오도 비렁길 1코스(전남 여수) ▲해안누리길 행남해안산책로(경북 울릉) ▲거문도 동백꽃섬길 거문도 등대길(전남 여수) ▲강화나들길 13코스 볼음도길(인천 강화) ▲한려해상 바다백리길 05코스 매물도 해품길(경남 통영)이다.

▲금오도 비렁길 1코스

전라남도 여수시 금오도에는 섬의 서쪽 해안 방향으로 솟은 벼랑을 따라 이어진 비렁길이 있다. 비렁은 벼랑을 뜻하는 방언으로, 길 모양새를 따라 이름이 붙여졌다.

여수연안여객터미널에서 하루 3회 운항하는 여객선을 이용하거나 돌산도 신기선착장에서 하루 7회 운항하는 여객선을 타면 금오도로 갈 수 있다.

비렁길 1코스는 함구미항부터 두포마을까지 약 5km의 비순환형 걷기길로, 구간마다 절벽위로 걷는 맛이 으뜸이다. 벼랑 끝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바다 풍경은 시원하기 짝이 없다.

▲해안누리길 행남해안산책로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의 행남해안산책로는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재단이 선정하는 대한민국 해안누리길 중 한 곳이다.

도동항에서 시작해 북쪽 저동항까지 이어져 있었지만 일부 구간(행남등대~저동항)이 낙석으로 폐쇄된 상태로 행남등대를 반환점으로 다시 도동항으로 돌아오거나 저동옛길을 따라 저동항으로 나아갈 수 있다.

아름다운 기암괴석과 짙푸른 바다가 어우러져 해안침식이 빚어내는 절경은 장관이라 할 수 있다.

▲거문도 동백꽃섬길 거문도등대길

한 번 가기 힘들지만 한 번 가면 평생 기억에 남는 섬 거문도는 고도, 서도, 동도 3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여수연안여객터미널에서 배를 타고 두 시간 가량 걸리는 섬이다.

거문도에 있는 여러 둘레길 중 가장 전망이 좋기로 유명한 길은 동백꽃섬길 거문도 등대길로 여름철 가족끼리 부담 없이 걷기 좋다. 

▲강화나들길 13코스 볼음도길

<서도은행나무>

강화나들길 13코스 볼음도길은 인천 강화 외포리 연안여객터미널에서 뱃길로 한 시간을 달리면 만날 수 있는 섬이다.

볼음도길은 볼음도선착장을 시작으로 조갯골, 갯논뜰을 지나 다시 볼음도선착장으로 돌아오는 총 13.6km의 순환형 코스(약 5시간 소요)다. 길 곳곳에 이정표와 리본들이 길을 안내해주기 때문에 초행길인 사람들도 쉽게 따라갈 수 있다.

볼음도길에는 두 개의 보물이 있다. 하나는 800년 된 커다란 은행나무, 다른 하나는 조개골해수욕장이다. 볼음도 저수지와 바다를 가로지르는 둑길을 걷다가 만날 수 있는 커다란 서도은행나무는 천연기념물 제304호로 크기가 굉장하다.

▲한려해상 바다백리길 05코스 매물도 해품길

<소매물도에서 보는 기암괴석>

통영여객터미널에서 출발, 만나게 되는 매물도는 첫 배를 타고 들어가 두 번째 배를 타고 나오는 사이에의 4시간동안 매물도 해품길(5.2km)을 걸을 수 있다.

코스를 걷는 내내 아름답기 그지없는 바다와 섬 풍경을 만나게 된다. 사진작가들이 즐겨 찾는 포인트가 널려있다. 오르막이 약간 고되더라도 보여지는 풍경과 바닷바람이 땀을 식혀준다.

각 길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관광공사 두루누비(http://www.durunubi.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http://www.durunubi.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