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제주시권역 제주올레 공식안내소 운영 시작

제주시에서는 제주시권역 13개 코스 중 7개 코스 안내소에 올레길 안내사 14명을 배치하여 지난 3월 9일부터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레길 안내사는 안내소별로 2명씩 배치하여 1인당 주3일 또는 주4일 교대근무를 하고, 1일 8시간(08:00~17:00)을 근무하면서 올레코스에 대한 정보와 주변 볼거리, 교통정보 등을 제공하고 올레탐방에 따른 안전수칙 안내 등의 업무를 하고 있다.

현재 근무하는 7개 장소는 저지예술정보화마을(14코스), 한림항 비양도 대합실(15코스), 고내포구(16코스), 중앙로 간세라운지(18코스), 추자관광안내소(18-1코스), 조천항일기념관(19코스), 해녀박물관(21코스)이며, 이중 3개 안내소(고내포구와 조천항일기념관, 해녀박물관)는 신축 중에 있어서 임시 컨테이너시설을 활용하여 안내소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3월 2일부터는 올레지킴이 20명을 5개조로 편성하여 담당구역을 지정, 주2회 순찰하면서 올레코스 주변 환경정비와 위험요소나 불편사항 점검 등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제주시와 사단법인 제주올레에서는 올레안내소 운영을 통해 안전하고 편안한 탐방 분위기 조성은 물론 도민과 관광객에게 제주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첨병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제주시청

홈페이지: http://www.jejusi.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