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제주도청, 도 내의 걷기좋은 숲길 선정해 알려

제주도청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도 내의 걷기좋은 숲길을 선정, 발표했다.

<비자림 – 제주도청>

제일 먼저 소개되는 길은 ‘비자림’으로 단일 수종 세계 최대 규모의 숲이다. 2,800여 그루의 비자나무가 자생하는 이 숲은 천연기념물 374호로 지정되기도 하였다. 비자나무 숲 사이를 걷는 길은 감탄이 절로 나올 정도로 아름답다.

<환상숲 곶자왈공원 – 제주도청>

‘환상숲 곶자왈공원’도 이름을 당당히 올렸다. 용암이 흘러내려 만들어진 현무암과 다양한 식물이 어우러지는 이 곳은 많은 자연동굴이 형성되어 다른 곳과는 차별화된 느낌을 자아낸다.

<서귀포 치유의 숲 – 제주도청>

‘서귀포 치유의 숲’은 편백나무와 삼나무가 울창한 곳으로, 그 사이를 걷는 것 만으로도 몸이 치유되고 마음이 가라앉는 듯 한 효과를 느낄 수 있다. 인근에 호근동 마을숲 산책로, 서호동 추억의 숲길, 한라산 둘레길 등이 지나가거나 위치해 있어 연계하여 기분좋은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삼나무의 절경을 맛볼 수 있는 ‘절물자연휴양림’, 산림트레킹과 함께 자연생태계를 만나는 ‘한라생태숲’, 우리나라 최초로 곶자왈 지대에 조성된 숲인 ‘교래자연휴양림’ 등이 이름을 올렸다.

걷기좋은 늦봄과 싱그러운 초여름을 맞이하여 제주의 숲길을 걸으며 몸과 마음을 새로이 충전하는 것이 어떨까?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