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인천시, 친환경 생태도시로 거듭! 산길, 바닷길 따라 인천 역사·문화둘레길 조성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시민과 함께 역사·문화둘레길을 조성하고, 창의놀이터를 확충해 녹색도시를 구현한다.

우선 인천의 둘레길 16코스, 종주길 10코스를 시민과 함께 역사·문화·자연이 살아있는 테마형 둘레길로 새롭게 꾸미고, 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또 IT 기술을 접목해 창의적인 놀이터로 꾸민 5G 놀이터를 2022년까지 10곳 꾸밀 계획이다.

시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그린 에코 시티, 인천’ 계획을 수립하고, 2022년까지 공원·녹지분야 3대 과제 12개 실현지표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3대 과제인 ▲친환경 생태 도시 숲 조성 ▲역사·문화둘레길 조성 ▲실외놀이터 확충을 골자로 국비와 시비 총 863억원을 투입해 도심 곳곳에 시민들이 쉴 수 있는 도시 숲·쉼터, 녹지 공간을 확충하고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인천형 둘레길을 조성한다.

▣ 산길~ 바닷길~ 따라 걷는‘인천 역사·문화둘레길’

인천시에는 계양산부터 송도 바닷가의 솔찬공원까지 한남정맥 S자 녹지축을 따라 녹색 종주길 60㎞(10코스)와 소래포구~월미도의 해안변 둘레길, 월미산, 자유공원, 수도국산 등 역사·문화적 거점을 지나는 둘레길 16코스(141㎞)까지 총 201㎞의 녹색길이 조성돼 있다.

※ 인천시 녹색 종주길 코스(60㎞, 10코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16억을 투입해 민·관 협치를 통한 시민 주도형 사업으로, 역사·문화·자연이 살아있는 인천형 테마길 ‘인천 역사·문화 둘레길’로 새롭게 꾸밀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도로개설 등으로 인해 단절된 녹색길을 연결하고, 인천의 두 녹색길(종주길과 둘레길)에 대한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을 개발해 적극 홍보하는 사업이다. 이에 대한 완주인증 스탬프 등대 및 포토존을 설치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인다. 또 안내 및 편익시설을 확충하고, 인천 역사·문화 둘레길 참여 시민에게 완주 메달 및 기념품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한다.

둘레길(종주길) 이용 활성화 프로그램 운영 및 홍보사업의 경우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에 2억원을 지원하여 민간위탁사업으로 연차별 운영하며, 녹지축 연결 사업에도 10억원을 들여 서구 가정동 산 104번지(종주길 3코스)에 대한 사유지 매입을 통해 녹지축을 연결하고 연수구 동춘동 봉재산 일원에도 비예산 사업으로 추진하게 된다.

특히 둘레길 16코스와 녹색 종주길 10코스에 대한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북>을 2019년에 개발 완료할 계획이며 그 밖에도 노후안내판 교체, 방향안내시설 설치, 스토리텔링 안내판 26개소, 둘레길 마스코트 50개소, 방향안내시설(부착형 300개소) 설치 등 안내 및 편익시설 확충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시는 또 둘레길 및 종주길 코스별 주요 지점에 포토존 26개소를 설치하고, 포토존에 오프라인 인증용 스탬프 등대를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보람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완주 인증 스탬프 등대 및 포토존 설치사업과 둘레길 및 종주길 완주 시민에게 메달 및 기념품을 제공한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인천광역시청

홈페이지: http://press.incheon.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