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세종시 교육청, 오봉산 둘레길 등 74곳의 생태 체험처로 ‘생태 중심 인성교육’ 적극 추진

세종시 일대에 자리 잡은 산과 하천 그리고 둘레길, 공원 등 총 74곳이 세종교육과정에 적극 활용된다.

세종시 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은 아이들이 마을 주변 자연활동을 통해 생태계의 공존 원리를 이해하고 더불어 민주주의 핵심인 함께하는 인성의 가치를 함양하도록 하기 위해 올 한해 ‘세종형 생태중심 인성교육’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녹지율 52%를 자랑하는 자연친화 도시의 장점을 적극 활용하여 새 학년도 시작과 함께 생태중심 인성교육이 바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74곳의 생태 체험처를 발굴해 각급 학교에 안내하는 것으로, 안내된 체험처에는 세종호수공원, 금강수변공원, 고복자연공원, 방축천과 미호천, 원수산과 오봉산 둘레길 등이 포함되어 있다. 유형별로는 산 31곳, 하천 17곳, 근린공원 26곳이고, 지역별로는 읍면 지역이 56곳, 동 지역이 18곳이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학교들은 ▲숲으로, ▲물길 따라, ▲흙과 함께 등 3개 테마로 생태중심 인성교육을 추진하게 될 예정이다.

먼저, 전월산, 원수산, 괴화산, 오봉산 등 세종시의 주요 산들과 학교 둘레길이 학생들이 심성을 바르게 하기 위한 하나의 바탕이 된다.

‘숲으로 인성교육’은 생태 관찰을 기본으로 숲 안에 조성된 공원을 통한 다양한 놀이와 체험이 주를 이루며 숲의 생태와 지형을 활용한 캠핑활동이 진행될 예정이다.

세종시를 가로지르는 금강을 비롯해 조천, 미호천, 방축천 등 지류 등지에서 이어지는 ‘물길 따라’ 인성교육은 금강과 지천 변을 함께 걷거나 잘 짜진 자전거 도로를 내달리는 자전거 하이킹 등을 주요활동으로 하며 세종호수공원에 마련된 카약, 고무보트 등 수상레포츠 공간도 물과 관계된 체험활동도 진행된다.

학교와 마을 주변의 둘레길을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 ‘흙과 함께’ 인성교육은 주로 맨발 등산길과 황톳길 걷기를 통해 우리 삶의 터전인 대지를 학생들로 하여금 몸소 느끼게 하며 흙이 가진 가치와 정서함양을 깨우칠 예정이다.

김동호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세종시의 우수한 환경자원을 바탕으로 다양한 생태 체험을 통해 세종시의 어린이들이 자연을 닮은 호연지기를 한껏 키워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세종시 교육청

홈페이지: http://www.sje.go.kr/sje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