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 탐방로, ‘안동선비순례길’로 태어나다.

안동시(시장 권영세)가 3대문화권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 탐방로 조성공사’준공을 앞두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탐방로 명칭을“안동선비순례길”로 결정했다.

  지역의 특정 장소가 갖는 역사 문화와 인문적, 생태적 특성을 이해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는 걷기 트렌드에 맞춘 것이다. 안동지역 고유의 전통적 가치에 맞는 스토리텔링을 발굴하고, 탐방로 전체 통합 명칭 브랜드를 부여해 탐방로 인지도 향상과 관광수요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탐방로 조성사업은 와룡면 오천유적지를 시작으로 청량산 일대까지 이어지는 코스이다. 기존 등산로를 정비하고 새로운 구간을 개설하는 등 총 346억 원을 들여 9개 코스에 걸쳐 수변·수림 탐방로를 조성하고, 거점 및 쉼터 13곳과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순례길 개방은 올 10월쯤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탐방로 일원으로 도산 서부단지에서 경상북도 자연휴양림을 연결하는 안동호에 놓인 폭 2.75m, 길이 1㎞의 수상데크는 물 위를 걸으며 안동호 경관을 감상할 수 있어 탐방로 중 으뜸명소로 벌써부터 전국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여러 탐방로 명칭을 하나로 통합해 브랜드로 개발하면 안동을 찾는 방문객에게 탐방로를 좀 더 쉽게 알릴 수 있고, 탐방로 스토리텔링을 통해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전달하며 안동의 새로운 관광코스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안동시청

홈페이지: http://www.andong.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