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서울시내 18곳 산과 공원에서 새해 일출 ‘해맞이행사’ 열린다

서울시는 시내 산과 공원에서 2019 기해년(己亥年) 첫날 해맞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해맞이 행사가 열리는 일출 명소 18곳을 ▲도심 속 산 5곳(응봉산·배봉산·개운산·안산·용왕산) ▲서울 외곽에 위치한 산 10곳(아차산·봉화산·북한산·도봉산·수락산·봉산·개화산·매봉산·우면산·일자산) ▲시내 공원 3곳(청운공원·하늘공원·올림픽공원)으로 구분해 소개했다.

내년 1월1일 서울 일출 예정 시각인 오전 7시47분부터 각지에서 풍물공연 등 식전공연과 윷점 보기, 가훈 써주기, 해오름 함성, 떡국 나눔 행사 등 행사가 일제히 열린다.

서울 도심에 자리잡은 성동구 응봉산(팔각정), 동대문구 배봉산(전망대), 성북구 개운산(개운산공원 운동장), 서대문구 안산(봉수대), 양천구 용왕산(정상) 등 5곳에서는 모듬북 공연, 소망 풍선 날리기, 새해소망 덕담쓰기 등 부대행사가 펼쳐진다.

성동구 응봉산(팔각정)에 오르면 한강과 서울숲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새해 해맞이 행사로는 축하공연, 캐릭터 포토존, 소원지 작성, 타고 등이 준비됐다.

서대문구 안산(봉수대)에 있는 안산자락길을 이용하면 보행약자도 비교적 수월하게 올라갈 수 있다. 새해 기원문 낭독, 해오름 만세삼창, 온(溫)음료 나누기 등 행사가 열린다.

서울 외곽에 위치한 산에도 해맞이 행사가 마련됐다.

광진구 아차산(해맞이 광장 일대), 중랑구 봉화산(정상), 강북구 북한산(시단봉), 도봉구 도봉산(천축사), 노원구 수락산(도안사), 은평구 봉산(해맞이공원), 강서구 개화산(정상), 구로구 매봉산(정상), 서초구 우면산(소망탑), 강동구 일자산(해맞이 광장) 등 10곳에서 진행된다.

광진구 아차산은 산세가 완만해 매년 4만~5만여명이 신년 해돋이를 보러 모이는 유명 일출지다. 진입로부터 해맞이 광장까지 가는 약 1.1㎞ 등산로를 청사초롱이 환히 비춘다. 행사장소에서 새해 연하장 보내기, 신년 운세보기, 가훈 써주기 등 행사가 열린다. 대형 무인기(드론) 2기가 하늘을 나는 신년 축하공연이 마련된다.

은평구 봉산은 해발 200m정도 야트막한 동네뒷산으로 해돋이를 보러 올라가기에 비교적 수월하다. 소원지 달기, 연 날리기, 복조리 나눔, 떡 나눔 등 행사가 준비됐다.

구로구 매봉산(정상)은 해발 약 108m로 나지막한 동네 산이지만 구로구의 대표적인 산이다. 청룡산으로도 불린다. 축시 낭송, 대북 타고, 캐릭터 포토존, 소망 기원문 쓰기 등 행사가 마련됐다.

강북구 북한산(시단봉)에서는 해맞이를 함께하는 이웃들과 만세 삼창을 외치며 새해 인사를 나누는 행사가 열린다. 673년 신라시대에 창건된 도봉구 도봉산 천축사에서는 풍물단 식전공연, 새해 기원문 낭독, 만세삼창 등 행사가 펼쳐진다.

노원구에서는 그간 행사 개최지였던 불암산(헬기장)이 아닌 수락산(도안사)에서 올해 해맞이 행사를 연다. 새해 타종, 새해 덕담과 더불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기원하는 평화의 불 점화식이 열린다.

등산이 부담스러운 시민은 서울 내 대형 공원에서 새해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다.

마포구 하늘공원(정상)에서는 약 1만여명이 참석하는 대북 타고, 새해 소원지 쓰기 등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하늘공원은 등산로 조성이 잘 돼있어 정상까지 오르는 데 크게 어렵지 않다고 시는 소개했다.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망월봉)에서는 해맞이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소원지 작성, 토정비결 보기, 소망의 종 타종 체험 등 행사가 개최된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서울특별시청

홈페이지: http://www.seoul.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