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서울둘레길은 보물길!’ 총 1천만원 상당의 보물을 찾아라

서울시는 서울둘레길 개통 4주년을 기념하고 그간 서울둘레길을 사랑해준 시민들에게 보답하고자, 오는 11월 3일(토) 오전 8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둘레길 2코스(양원역~광나루역)에서 시민 1,000여명과 함께 특별한 축제를 개최한다.

행사컨셉은 ‘서울둘레길은 건강보물길’이고, 행사명은 「2018 서울둘레길 축제-미션&보물찾기」이다. 서울둘레길을 걸으며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고, 나를 성찰 할 수 있는 시간도 갖고, 재미있는 미션을 통해 경품까지 얻을 수 있는 둘레길을 통해 다양한 보물을 발견하라는 뜻을 담고 있다.

서울둘레길은 서울 외곽을 크게 휘감은 8개 코스 총 157km 길이의 도보길이다. 서울의 역사, 문화, 자연생태 등을 스토리로 엮어 국내‧외 탐방객들이 느끼고, 배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둘레길 출발지에 접근하기 쉬우며 주로 경사가 심하지 않은 숲길로 조성되어 누구나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국내 대표 트래킹길’로 사랑받고 있다.

서울둘레길 제2구간 중 양원역에서 아차산관리사무까지 총 11km, 약 4시간을 걷는 동안 보물찾기는 총 3회 진행된다. 보물찾기를 통해 최신 태블릿PC, 최신 스마트폰 등 14종 134개의 상품이 전달될 예정이다.

‘1차 보물찾기’는 공식적으로 출발하기 전 중랑캠핑숲에서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캠핑숲 곳곳에 숨겨진 쪽지를 발견하면 된다. 쪽지에는 그다음 구간에서 찾고자 하는 쪽지의 위치가 기재되어 있어, 상품을 획득하는데 단서가 담긴 쪽지라 할 수 있다.

이후 약 1시간 정도를 걷다보면 ‘2차 보물찾기’ 장소, 아차산 내 역사인물 사진 전시장에서 참여자들은 1차로 찾은 쪽지에 적힌 힌트를 기반으로 이곳에서 실제 보물의 상품명이 적힌 쪽지를 찾으면 해당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48개의 상품이 지급된다.

보물을 못 찾은 분들은 마지막 ‘3차 보물찾기’에 희망을 걸어보자. 3차 보물찾기는 깔닥고개 570계단 위에 있는 아차산 정상 헬기장에서 제비뽑기 형식으로 진행된다. 1인당 한 번씩 제비뽑기를 통해 86개의 선물을 증정할 계획이다.

보물찾기 게임에서 선물을 못 받더라도 실망하거나 섭섭해 하지 않아도 된다. 선물을 못 받은 분들은 축제가 시작되는 시점부터 종료되는 시점까지 둘레길을 걸으며 사진을 찍고 간단한 후기를 남기는 ‘개별미션’에 참여하면 된다. 심사를 통해 최신 태블릿PC, 최신 스마트폰, 블루투스 이어폰 등 7종 60개의 선물을 별도로 받을 수 있다.(모든 개별미션은 게재수 제한 없음)

서울둘레길을 걸으며 경치가 좋거나 남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을만한 멋진 장소라고 생각되는 곳이 있다면 그곳을 촬영하여 본인계정의 SNS에 올리는 ‘명소촬영’ 미션

○ 나만의 포즈로 둘레길에 심어진 나무를 껴안고 관련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는 ‘트리허그’ 미션

○ 본인이 입고 온 의상을 촬영해 SNS에 올리는 ‘베스트 드레서’ 미션

○ 이번 서울둘레길 축제의 후기를 SNS에 올리는 ‘베스트 후기’ 미션이 있다.

서울시는 보물찾기 게임과 다양한 개인미션 프로그램 외에도 1천여 명의 참가자들이 함께 모여 서울둘레길을 응원하는 모습을 드론으로 촬영하는 등의 단체미션도 중간 중간 진행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별도의 이벤트 없이 둘레길만을 걷던 기존 축제와는 달리, 올해는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서울둘레길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공유하는 유쾌한 축제로 진행된다” 며, ‘서울둘레길은 건강과 행복, 성취감을 가져갈 수 있는 보물길’이라는 인식이 확산되어 더욱 많은 시민들이 서울둘레길을 걸어 서울과 한국을 넘어 전세계적인 명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서울특별시청

홈페이지: http://spp.seoul.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