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새벽을 여는 그 길, 시락국 한 그릇이 몸을 녹인다 – 제천시락국

<내 여정을 방해하는 이 집, 특히 새벽 무렵엔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다.>

소백산자락길이나 청풍자드락길을 가기위해 영동고속도로에서 중앙고속도로를 탈 때 항상 지나치게 되는 제천시.

혹여 시간이 새벽이라면 일부러라도 이 곳을 방문하기 위해 제천 톨게이트를 지나게 된다. 기차를 탈 때에는 제천역까지 간 다음 이 곳에서 요기를 하고 다시 이어서 갈 정도로 나를 매료시키는 집이다.

별 것 없다. 오른 가격이 6,000원인 시락국밥집이다. 제천역 옆에 위치한 이 국밥집은 그렇게 벌써 수년 간 내 여정을 방해(?)하고 있다.


<멸치, 가자미 육수에 한소끔 끓여 나온다>

시락국은 시래기국의 방언이다.

가자미와 멸치로 맛을낸 육수에 시래기를 넣고 된장을 풀어낸다. 사실, 이렇게 끓인 시락국이 뭐 별거 있겠냐 하겠지만, 별거 없는것이 바로 별거 있는 맛이다. 

된장을 많이 풀지 않아 멸치, 가자미 육수의 맛이 그대로 살아있다. 된장은 약간의 가미와 간을 맞춘다고 보는게 나을 정도.

그렇게 해물육수 본연의 맛이 느껴지는 국밥이다.

그렇다면 반찬으로 맛을 더해야 할 터.

<양껏 먹을 수 있는 이 장아찌는 말 그대로 보물단지이다.>

가시오가피, 무, 오이, 그외 몇가지 채소와 약초를 넣고 담근 짠지의 개운함과 짭쪼롬함은 이 맑고 슴슴한 국밥에 중요한 마침표를 넣어준다. 그 달큰하면서도 짭쪼름한 맛은 슴슴하면서도 구수하게 끓인 시락국과 정말 잘 어울린다.

입천장이 들고 일어날 정도로 뜨거운 국밥을 안정시키면서 한 수저마다 다양한 맛과 씹는 치감을 선사한다. 이렇게도 입체적일 수 있을까 싶은 맛을 만들어내는 조연이다.

<만한전석이 부럽지 않을 아침상>

 2천원을 내고 계란말이를 하나 추가하면 왕후장상의 아침상이 부럽지 않다.

너무나 착한 가격에 양도 과하지 않아 정말로 그 한 그릇을 수라상으로 만들어주는 완벽한 방점이다. 푸들푸들한 식감에 다져 넣은 양파의 밉지않은 되바라짐이 웃음을 자아낸다.

<씹는 맛이 살아있는 시래기>

거친 질감의 시래기.

아마 푹 오래 뭉근히 끓이지 않는것은 이 집만의 방식일 것이다. 육수를 붓고 시래기와 된장을 풀고 바로 한소끔 끊여서 내오는 방식이 아닐까.

마침 제천의 새벽 기온은 영하 5~6도로 내려가 았던 상황인지라 그 험난한 추위를 뚫고 부러 찾아온 고생을 완벽하게 보상해준다. 후회없는 만복이다.

배가 차면 인근의 역전한마음시장 구경도 좋다. 주변으로 3,8 장인 제천장이 서니 날을 맞추면 신명나는 장터 구경까지 곁들일 수 있다.

그러고보니 시장에서 후후 불어 넘기는 국밥이 한국인의 소울푸드로 여겨지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

좋은 맛집이다. 소박한 한국 장터의 맛이다.

  • 제천시락국 : 충북 제천시 의림대로2길 16  / 043-642-0207
  • 메뉴 : 시락국 6,000원, 계란말이 2,000원, 맥반석 구운계란 500원 등
  • 영업시간 : 06:00 ~ 20:00
  • 주차불가 (인근 제천역 공영주차장 이용)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