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부평소방서, 봄철 산행 및 둘레길 트레킹시 안전사고 주의 당부

부평소방서(서장 오원신)는 최근 날씨가 풀려 둘레길 걷기, 등산 등 산행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산행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해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이 좋아하는 취미로 등산이 10년 동안 1위를 차지했다. 등산을 여가활동으로 선호하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실족과 같은 부상 등으로 인한 산악 사고도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4월 20일에는 원적산 정상 부근에서 정모(60대)씨가 산행 중 발을 헛디뎌 발목을 다쳤다. 이에 소방서는 헬기로 구조 후 병원으로 이송하기도 했다.

소방서는 행락객이 가장 많은 4~5월 봄철과 9~10월 가을철 등산로 곳곳에 간이 구조구급함을 설치해 가벼운 부상에 사용할 수 있도록 붕대, 약품 등을 비치하고 시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관리 중이다.

또 산악위치표지판 등 산악안전시설물 일제점검과 지속적인 산악구조 훈련으로 산악 안전사고도 대비하고 있다.

양승세 119재난대응과장은 “구조대가 신속하게 현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산악위치표지판의 번호를 눈여겨 보면 사고 발생 시 신고에 도움이 된다”며 “지정된 등산로만을 이용하고 건강 상태를 고려한 자기 체력에 맞는 안전한 등산코스를 계획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인천부평소방서

홈페이지: https://www.incheon.go.kr/119/index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