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부안 변산마실길 1-2코스 찔레꽃 데이지꽃 만발

부안군은 전북의 대표적 걷기여행길인 부안 변산마실길의 시점인 새만금홍보관부터 송포항을 거쳐 성천항으로 이어지는 1-2코스 구간에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해 주말마다 수백명의 탐방객이 찾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해 백색의 향연이 펼쳐지는 변산마실길 1~2코스는 해안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변산마실길 중에서도 백미로 꼽히는 코스다.

특히 5월 중순부터 6월 초순까지 개화하는 데이지꽃은 유쾌함, 휴식, 사랑스러움, 낙천, 풍부 등의 꽃말을 갖고 있어 아름다운 서해안의 풍경과 어우러져 가족과 연인사이에 소중한 추억을 남기는데 최적의 장소로 꼽히며 나들이 코스로 인기를 얻고 있다.

변산마실길을 찾는 탐방객들은 고사포해수욕장과 격포수산물시장, 궁항마을, 모항해수욕장, 곰소젓갈단지 등 변산마실길 주변 상가를 이용하고 있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부안군 신철호 마실길 팀장은 “변산마실길 찔레꽃과 데이지꽃은 오는 6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걷기 좋은 도보여행 코스로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부안군청

홈페이지:  https://www.buan.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