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봉화군, 동천(洞天) 스토리텔링 안내판 설치 및 낙동강세평하늘길 알려

봉화군 문화관광과에서는 지난 19일(월)~23일(금)까지 군내 10곳의 동천(洞天)에 스토리텔링 안내판을 설치했다.

이번 안내판 설치는, 지난해 향토 사학자들과 관광개발담당 등이 현장 답사와 문헌조사를 거쳐 봉화에 산재한 19곳의 동천을 발굴하여 <선비와 신선들이 노닐던 봉화의 구곡(九曲)과 동천(洞天)>이라는 스토리텔링집을 발간한 후속 조치이다.

총 19곳의 동천 가운데 관광자원개발 가능성이 높은 봉화읍(용호동천, 청하동천), 물야면(문사동문), 상운면(석문동천), 명호면(낙계동천, 대성동천, 학구동천), 법전면(옥천석문), 춘양면(석문동천), 소천면(소라동천)에 위치한 10곳의 동천에 대한 역사와 이야기가 담겨있다.

손병규 문화관광과장은 “동천(洞天)은 서원과 함께 조선시대 선비들의 정신세계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일 뿐만 아니라 선조들이 추구했던 천인합일(天人合一)의 생태 문화가 집약된 장소”라며 “이번 안내판 설치로 문화공간이자 천혜의 자연경관인 동천을 아끼고 사랑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봉화군은 산수가 수려한 곳에 위치한 동천에 스토리텔링 안내판을 설치함으로써 선조들의 문화공간이자 천혜의 자연경관인 동천에 대한 흥미와 지역주민들의 자긍심과 아울러 산림휴양도시 봉화군의 청청 관광상품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봉화군은 소천면 분천~승부 12.1km구간을 관광콘텐츠 확충을 위해 신선이 살았다던 그곳, 낙동강세평하늘길 12선경(仙境)이라는 주제로 스토리텔링을 추진한다.  

12선경은▲제1선경 용관(龍冠)바위를 시작 ▲제2선경 은병대(隱屛臺) ▲제3선경 관람담(觀瀾潭) ▲제4선경 구암(龜巖) ▲제5선경 연인봉(戀人峰)과 선약소 등이다.

이어 ▲제6선경 선문 ▲제7선경 양원▲제8선경 암징대 ▲제9선경 비동 ▲제10선경 월원 ▲제11선경 와유곡(臥遊谷) ▲제12선경 융화동천으로 꾸며지는 이야기다.

낙동강상류 협곡의 절경을 동경해 신선도 살고 싶었던 생각을 모티프로 유교‧도교‧설화적 내용의 이야기를 트레킹구간 비경 12곳에 안내판 홍보 리플릿을 제작했다.

특히, 이번 12선경 스토리텔링은 절경을 걷는 트레킹 힐링이 마음을 편하게 하는 이야기와 설화를 바탕, 이정표 역할을 겸하도록 해 관광상품성 제고에 목적을 두고 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봉화군

홈페이지: http://www.pocheon.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