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당일 새벽 도축한 한우를 오후에 맛 볼수 있는 곳 – 인천 구월동 ‘우아한날’

<테이블 네개가 전부인 이 곳이 육회로는 인천 제일일 것이다.>

구월동 먹자골목, 즉 인천예술회관역과 올림픽 공원을 낀 그 지역은 도로 건너 구월동 로데오거리와 더불어 아마 인천에서 제일 먹고 마시기 좋은 곳으로 열손가락 안에 들어갈 것이다.

조금만 더 내려가면 인천터미널과 연결된 신세계백화점, 뉴코아아울렛(킴스마트) 등이 있어 쇼핑하기에도 좋을 뿐더러 주변의 다양한 관공서, 문화시설이 어우러져 밤마다 붐비는 곳이다.

특히 고속버스를 타고 인천에 오고 간다면 매우 가까운 곳에 자리해 한 번쯤 그 맛에 취해볼 만한 지역이다.

<당일 도축한 고기임을 확인할 수 있는 화물표와 도축일자가 문 앞에 붙여져 있다.>

문에 붙어있는 종이를 보니 화물표와 도축일자표이다. 고기를 도축, 정형한 후 산지에서 바로 실어오는 것임을 증명하고 있다.

의외로 수도권에서 당일 도축한 고기를 먹기란 쉽지 않다. 육회용 쇠고기를 공수받을 때 도축 후 하루가 지나야 육회 등급과 마블링의 등급이 측정 가능하기 때문이다.

육회, 육사시미용 소 우둔살과 앞다리살을 당일날 출하할 수 있는 곳은 전국에서 오직 전라남도 광주지역만이 가능하다고 한다. TV <한국인의 밥상>에서 소개되었던 “움직이는 소고기편”, 그 육회지육이 바로 그 곳의 고기다.

이날의 소도 당연히 광주에서 올라온 소이다.

그렇게 크지 않은, 오히려 아주 작다고 말하는게 걸맞은 홀, 그리고 주방. 그 안에서 신선한 고기를 써는 칼놀림이 예사롭지 않다. 20대로 보이는 젊은 청년 둘이 이 작은 가게를 꾸려가는데 이 정도의 훌륭한 고기를 떼어오고 또 소진시키기 위한 노력이 정말 힘들것이란 생각을 해 본다.

그만치의 정성이 담긴 칼놀림에 눈을 빼앗긴다.

<기본찬으로 쇠고기뭇국이 나온다. 시원한 국물 속, 고기가 굉장하다.>

이곳에서 제공되는 기본 찬으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이 쇠고기뭇국이다. 뭇국 자체가 기본 찬으로 나온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다.

육회와 육사시미를 메인으로 하는 곳이기에 질 좋은 고기가 들어갈 것이다, 그 양도 꽤나 푸짐할 것이라고 상상을 해 본다.

이 겨울에 이 뭇국을 만날 수 있다니 얼마나 호사인가. 그저 밥 한공기만 그대로 말아도 겨울 저녁 잘 보낼 것인데.

상상은 적중이다. 휘휘 저어보니 바닥에 깔린 고기가 가득이다.

한 술 뭉근하게 익은 무와 고기를 떠 입에 넣어본다.

이 맛에 그냥 사는 것 아니겠나…하는 그 맛. 제일 원초적인, 간단한 두 재료가 만들어낸 이 시원함과 정직함은 그대로 삶의 원천이자 기운을 솟게 하는 샘이다.

<육사시미와 육회. 그 원초적, 관능적 색감에 반하다>

육사시미와 육회가 나온다.

그 검붉은 원초적인 색깔, 그리고 관능적인 흰 기름의 분포는 가히 아름답다고 할 수 있다.

육사시미가 처음인 사람이라면 이 자태에 숨을 죽일 것이다. 처음 맛보는 이라면 당연히 긴장할 비쥬얼이다. 스테이크도 살짝 굽고 육회는 아예 굽지도 않지만 그것과 이 육사시미가 주는 차이는 상상외로 큰 법이다.

흔히 전라도에서 “생고기”라 하는 육사시미는 쇠고기맛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진미중의 진미로 통한다.

야구 좀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한국야구의 전설인 이종범 선수가 4할을 달성못한 이유가 그 전날 육사시미를 먹다가 너무 맛이 있어서 과도하게 먹는 바람에 속이 탈이 나서 다음 경기를 망치고 컨디션이 내려갔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알 것이다.

풍문이 아닌 이종범 선수가 수차례 TV에서 직접 이야기한 사실이니 그만큼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지 못하는 것이 육사시미, 그것도 싱싱한 한우를 사용한 육사시미다.

<육회의 자태는 우아하기까지 하다.>

앞다리살로 육사시미를 저며냈다면 우둔살로는 이 육회를 꾸몄을 것이다. 그 찰기어린 조직감과 싱싱한 검붉은 색이 주는 농축된 고기 자체의 맛과 향, 그래서 나는 육회를 사랑한다.

싱싱한 고기로 양념을 잘 한 육회는 질 좋은 쇠고기를 구워 먹기만 하는것은 참으로 아깝다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그 맛이 ‘우아’하다.

계란을 깨고 척척 비비기야 하지만 그런 맵시와는 별개로 입 안에서 퍼지는 고기의 풍미를 아는 이는 뷔페에서 나오는 냉동 육회를 볼 때마다 고개를 절레절레 젓고 자리를 뜨게 만든다.

자태에 취한 채 한 입 먹어보니 생고기를 써도 참기름과 설탕 등으로 범벅이 된 여타 고깃집의 육회와는 차원이 다르다. 고소함을 북돋을 정도로 최소한으로 양념이 되어있다. 이 싱싱한 고기, 그 고기가 가진 진짜 쇠고기의 참맛을 놓치지 말라는 뜻일 것이다.

그리고 그만큼 내가 떼어온 고기는 정말로 자신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그 찰기어린, 아직 육편에 남아 감도는 듯한 생명력의 자욱에 취한다>

고기칭찬을 하니 사장님이 웃으며 이야기한다.

젊은 사장 둘 다 전라도 출신인데 어렸을때 맛 보던 그 육회와 생고기의 맛을 도저히 인천에서 찾을 수 없어 과감히 이 구월동먹자골목에 작은 규모이지만 육회, 육사시미 전문점을 열어봤다고 한다.

당일 도축된 고기를 받아 당일 소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데 이 정도의 정성과 노력이면 구월동의 날고 기는 맛집에서도 가히 독보적인 아이템과 맛으로 살아남을 만 하다고 보여진다.

수 많은 고깃집들을 거느린 인천에서 누구도 하지 못할 일을 이 작은 가게에서 젋은이들이 하고 있다는 것은 그 자체로도 감동할 일이다.

무엇보다 자신이 최고로 훌륭한 고기를 쓴 육회와 육사시미의 맛을 정확히 알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나고 자란 곳이니 당연히 그 지역의 고기가 가지는 특성또한 완벽히 이해하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 식당은 ‘맛있는 식당’을 넘어 ‘믿어도 되는 식당’이다.

언제까지라도 구월동먹자골목의 그 자리에서 지금같은 육사시미와 육회의 맛을 유지하고 있는 맛집으로 남기를 바래본다.

 

*우아한날 : 인천광역시 남동구 문화서로23번길 13 / 032-426-5772

*메뉴 : 한우육회 26,000원 / 육사시미 32,000원 / 모듬한판 55,000원

*영업시간 : 17:00 ~ 03:00

*주차불가


 


*본 기사는 월간 로드프레스 3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