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단양군, “새해 해맞이 단양 소백산으로 오세요”

‘한국의 알프스’로 불리는 단양 소백산과 양방산 활공장 등이 새해 해맞이 장소로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소백산 정상인 비로봉(1,439m)과 연화봉(1,394m)에 오르면 신선봉과 국망봉 등 아름다운 산봉우리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설경 위로 떠오르는 해맞이 광경은 장엄하다 못해 신비롭기까지하다.

겨울철 칼바람으로 유명한 비로봉은 최근 눈이 내려 500년 수령의 주목 나뭇가지마다 상고대가 만개했다. 이 때문에 소백산은 새해 첫날이면 해맞이를 보려는 등산객들로 장사진을 이루곤 한다.

남한강변 수변무대 맞은편에 우뚝 솟은 양방산 활공장도 산행을 겸해 가벼운 옷차림으로 일출을 볼 수 있는 명소 중 한 곳이다.

시내에서 비교적 가까운데다 등산로도 잘 갖춰져 산행 초보들도 쉽게 정상에 오를 수 있으며 양방산 활공장에서는 복주머니 형상을 한 단양시내와 둘레를 감싼 단양강이 한눈에 들어온다.

설경이 아름답기로 이름난 적성면 상리 금수산 해맞이도 빼놓을 수 없다.

산 정상 못지않게 등산로 입구에 넓게 조성된 상학주차장에서 바라보는 일출도 순백의 소백산과 단양호반이 어우러져 탄식을 자아내게 한다.

도담삼봉 해맞이는 산 정상의 일출 시간보다 다소 여유가 있어 자녀들과 함께 새해 소망을 빌기에 안성맞춤이다. 소백산에서 떠오르는 도담삼봉 일출은 단양강과 물안개가 어우러져 촬영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만학천봉 전망대도 새로운 해맞이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이 전망대는 단양강 수면에서 120여m 높이에 있어 소백산 지류와 단양강이 어우러진 일출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게 매력이다.

이밖에 단양읍 대성산, 대강면 죽령, 가곡면 용산봉, 영춘면 태화산 등도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지역 산들은 등산로가 잘 갖춰져 겨울철 안전장비 만 갖추면 가족과 함께 쉽게 해맞이를 볼 수 있다”며”새해 첫날 단양을 찾는다면 해맞이도 보고 유명관광지도 둘러보는 두가지 기쁨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단양군청

홈페이지: http://www.danyang.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