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남해군, 명품 바래길 100년을 위한 발돋움 나선다

남해군이 4월 2일 오후 2시, 마늘연구소 대회의실에서 ‘바래길 현재로(路) 10년, 명품로(路) 100년’이라는 주제로 남해바래길 발전방안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남해바래길 운영 활성화와 미래지향적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관련단체와 전문가, 문화관광해설사, 군민,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다양한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세미나는 한국 걷는 길 연합 이상윤 대표가 ‘한국 걷는 길 운영현황과 남해바래길 활성화 제언’을, 진안고원길 정병귀 사무국장이 ‘하늘땅 마을·문화·걷기 여행길’이란 주제로 각각 발표의 시간을 가진다.

이어 이병윤 경남도립남해대학 교수의 사회로 5명의 토론자가 참여해 심도 있는 토론이 펼쳐진다.

토론자로는 이상윤 대표와 정병귀 사무국장, 최해선 한국의 길과 문화 팀장, 문체부 문화생태탐방로 선정위원으로 활동한 김영록 여행작가, 이광석 관광두레 PD가 참여한다.

토론은 효율적인 바래길 관리 방안과 이를 위한 민관의 역할과 협력체계 구축, 지속적인 걷는 길 관리를 위한 민간단체의 역량, 탐방객 유치를 위한 인프라 확충과 콘텐츠 개발, 바래길과 주변 관광지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관광 발전 방안 등 열띤 토론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세미나를 통해 지난 10년간의 바래길 역사를 회고하고, 미래 100년간 지속 가능한 명품 바래길을 만들기 위해 전문가와 군민이 참여하는 소통의 장이 될 것”이라며 “많은 군민이 참석해 바래길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남해군청

홈페이지: http://www.namhae.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