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남해군, ‘남해바래길’ 활성화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추진한다

경남 남해군이 남해바래길 활성화를 위해 시설정비와 콘텐츠 강화에 나섰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코리아둘레길 조성사업과 연계한 바래길 안내체계와 편의시설 등의 시설 정비와 걷기 여행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바래길을 통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남해바래길은 지난 2010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이야기가 있는 문화생태 탐방로로 선정된 뒤 아름다운 해안과 산길, 들길을 따라 걷는 옛 선조들의 이야기가 있는 차별화된 길로 전국의 탐방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으나 걷기여행 열풍속에 각 지자체마다 걷는 길 조성에 나서면서 바래길을 찾는 탐방객의 발길도 뜸해졌다. 

이로 인해 남해군은 지속가능한 명품 여행길로의 변화와 발전을 꾀하기 위해 먼저 탐방객들에게 정확한 정보와 안전한 걷는 길을 제공하고자 종합안내판과 방향안내판, 편의시설을 대대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특히 탐방객들이 길을 찾는데 불편을 겪던 갈림길에 간이안내판을 설치하고 어린이나 몸이 불편한 탐방객들을 위한 보행매트와 시선 유도봉을 설치해 누구나 안전하게 이용이 가능한 코스 개발에 나선다.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에는 먼저 바래길 구간마다 CCTV와 무인계수기를 설치했으며 사진작가, 파워블로거 등을 대상으로 바래길 홍보와 이순신 순국공원, 가천 다랭이마을 등 대표 관광지와 연계한 팸투어를 실시하고 다양한 채널의 SNS를 통한 홍보용 콘텐츠를 제작하였다.

내년에는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에 포함돼 탐방로 조성에 어려움을 겪던 바래길 3코스(구운몽길) 개설을 위해 국립공원공단과 협업해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바래길은 남해군의 뛰어난 관광자원으로 탐방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옛 명성을 되찾고 명품 걷기 여행길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남해군청

홈페이지: http://www.namhae.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