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광고문의

꽃따라 낙동강변 걸어볼까, 2018 안동봄꽃축제 개최

안동시가 주최하고 안동축제관광재단이 주관하는 안동봄꽃축제가 4월 6일부터 4월 15일까지 10일간 낙동강변 벚꽃길 일원에서 개최된다.

3월 중순에도 눈발이 날리던 유난히 길었던 겨울이 가고 어느새 따뜻한 봄볕이 비추는 봄꽃의 계절이 다가왔다. 안동은 유난히 예쁜 봄꽃이 많은 도시이다. 도산서원의 매화가 매서운 추위 속에서 이른 봄을 알리더니, 산수유와 개나리도 뒤이어 봄을 깨우는 꽃봉오리를 틔우고 있다. 또한, 4월이 되면 안동 곳곳에 벚꽃이 만개하여 장관을 연출한다.

낙동강변 벚꽃길은 매년 봄이 되면 수령 50년이 넘는 우리나라 고유품종인 왕벚꽃나무 290여 그루가 만개해 절경을 이루는 곳으로 올해도 이곳에서 안동봄꽃축제가 열리며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봄꽃축제는 예년 청소년 수련관에서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을 거쳐 탈춤공연장 벚꽃길 도로변에 가득 들어섰던 야시장과 식당상가들이 안동체육관과 탈춤공원 내 공간으로 들어선다. 이는 벚꽃길의 조망권을 상춘객들에게 온전히 돌려주고 도로에서 일어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또한, 벚꽃이 만개할 4월 5일부터 4월 11일까지는 안동체육관에서 탈춤공연장까지 벚꽃거리 600m 구간에 차량의 통행을 제한해 상춘객들이 도로에서도 자유롭게 벚꽃을 감상하고 청소년 오케스트라, 가야금 공연 등 15개 지역단체의 문화 공연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4월 7일과 8일 양일간에는 평생학습 복지어울림 마당과 청소년 락페스티벌이 축제장에서 개최된다.  이 밖에도 14일 오후 6시에는 세계유교문화재단의 힐링콘서트 오락가락 공연이 탈춤공연장 무대에서 개최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봄꽃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시와 안동축제관광재단은 “상춘객들이 봄꽃을 통해 봄의 정취를 마음껏 느끼고 다양한 볼거리와 작고 아기자기한 휴식 공간을 통해 마음이 힐링되는 경험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한 벚꽃이 흩날릴 주말쯤에는 도로 위에 떨어지는 벚꽃비를 맞으며 축제를 즐기는 이색적인 추억도 만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ROADPRESS NEWS
기사출처 : 안동시청

홈페이지: http://www.andong.go.kr/ 

 


댓글은 사랑입니다.